켐트로닉스, 삼성전기 모바일 무선전력전송 사업 인수

증권 입력 2019-04-22 10:34:5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스닥 상장사 켐트로닉스의 신설법인 ‘위츠’는 삼성전기와 모바일 무선전력전송 사업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모바일 무선전력전송 사업과 NFC Chip Coil 사업을 인수하는 210억원 규모의 영업양수도 계약으로, 2년 간 5회 분할 지급한다. ‘위츠’는 수·송신용 무선충전 소재와 모듈 생산을 맡아 스마트폰·웨어러블 기기·자동차·생활가전 등 저전력에서 고전력에 이르는 다양한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켐트로닉스 측은 “계약을 체결한 삼성전기는 최근 갤럭시S10 스마트폰 간 무선충전 공유 기술을 선보이며 시장에서 크게 주목받았다”며 “삼성전기 무선전력전송 사업 부문에서 생산하는 ‘수신용’ 휴대폰 3콤보(무선충전, NFC, MST) 모듈은 삼성전자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탑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무선이어폰 갤럭시버드, 갤럭시워치 액티브, 무선충전 기능을 겸한 보조배터리팩 등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송신용 무선충전 부문 수요도 크게 확대될 전망”이라며 “위츠의 수신용 제품 생산과 공급이 빠르게 본궤도에 올라서면 올해 매출 확대에 큰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켐트로닉스는 그동안 삼성전자 휴대폰과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GM 등 전장 관련 ‘송신용’ 무선충전 모듈을 생산해왔는데, 이번 계약으로 무선전력전송 사업 영업권은 물론 인력·설비·재고자산·지적재산권 등을 확보함으로써 송신단에 제한됐던 사업 영역이 수신단까지 일거에 확대됐다.


김보균 켐트로닉스 대표는 “삼성전기의 영업망과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무선충전 제품군을 더욱 확대해 국내를 넘어 중국, 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혁신 노력과 연구 개발을 통해 글로벌 무선충전 종합 솔루션 리딩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