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울 아파트거래 4만2,000건…작년대비 반토막

부동산 입력 2019-07-22 10:22:40 수정 2019-07-23 08:38:2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주택유형별 거래량. / 자료=직방

올해 상반기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이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절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서울 상반기 아파트 매매거래는 총 42,847건으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에는 85,645건이 거래됐고(50% 감소), 작년 하반기에는 75,441(43% 감소) 거래된 것에 비해 거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아파트 거래량 외에도 오피스텔, 단독/다가구, 연립/다세대 모두 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스텔은 올해 상반기 총 16,184건 거래됐다. 작년동기(21,822)에 비해 26% 가량 거래가 줄었고, 단독/다가구는 작년 상반기에 12,310건 거래됐지만 올해에는 8,107건 거래에 그쳤다. 연립/다세대 역시 작년 상반기에는 4173건 거래됐지만 올해에는 27,643건이 거래되면서 30% 가량 거래량이 감소했다.

 

올 상반기는 전반적으로 경기가 위축되고 가격안정화를 위한 정부 대책으로 지난해 9·13 대책 이후 관망세가 지속되면서 거래시장은 예년에 비해서 한산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종합부동산세, 양도세 강화, 대출규제 강화, 신규 분양시장에서의 자격요건 강화 대책으로 투자수요자 외에 실수요자들도 관망세가 짙어졌다.

강남권(강남, 서초, 송파)에서는 상반기에 아파트 9,380, 오피스텔 3,381, 단독/다가구 592, 연립/다세대 2,848건이 거래됐다. 비강남권에서는 아파트 33,467, 오피스텔 12,803, 단독/다가구 7,515, 연립/다세대 24,795건이 거래됐고, 강남권과 마찬가지로 2월에 거래량이 가장 적었다.

 

직방 관계자는 한국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면서 고액자산가들이 부동산 투자로 유입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대출규제가 여전한 상황에서는 큰 변동이나 이동이 나타날 가능성은 적지만, 작년 이후 거래가 위축됐던 시장에서 관망하던 수요자들이 조금씩 움직이기 시작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