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금리인하로 고배당주 매력 부각’ 증권가 분석에 강세

증권 입력 2019-07-23 09:30:50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효성이 금리인하에 따른 고배당주 매력이 부각된다는 증권가 분석에 강세다.

23일 오전 9시 28분 현재 효성은 전 거래일보다 5.53% 상승한 82,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효성에 대해 올해 2분기(4~6월)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금리 인하에 따른 고 배당주 매력이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오정원 연구원은 효성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한 901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영업익 576억원)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상장 4개사(티앤씨, 첨단소재, 화학, 중공업) 합산 지분법 손익이 274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2배 이상 증가하는 동시에 비상장 자회사인 효성굿스프링스(지분율 100%)와 효성티앤에스(지분율 54%)의 실적 개선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