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피앤씨·한국화장품 등 화장품株 강세…日 화장품 매출 급감 수혜

증권 입력 2019-07-31 09:11:52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식품, 의류에서 화장품까지 확산하는 분위기에 국내 화장품 관련주가 일제히 강세다.

31일 오전 9시 3분 현재 세화피앤씨는 전 거래일보다 13.38% 상승한 3,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화장품 7.13%, 코리아나 6.97%, 한국화장품제조 6.99%, 토니모리 4.95% 상승을 기록 중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H&B스토어 올리브영과 랄라블라는 7월 한 달간 일본 화장품 매출이 감소했다. 올리브영은 이달 들어 일본 브랜드 전체 매출이 전달 대비 한 자릿수 감소했고 국산 브랜드 매출은 한 자릿수 증가했다. 롭스는 판매 중인 일본제품을 절반 가까이 할인판매 중이다. 서울 시내 모 백화점의 경우 이달 1~25일 SK-Ⅱ, 슈에무라, 나스 등 일본 화장품의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약 10~23% 가량 떨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