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아세안 진출' 돕는다…금융위 "시장조사 및 투자 지원"

금융 입력 2019-09-09 15:59:01 수정 2019-09-09 16:02:2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박우혁 신한금융 부사장, 손상호 해외금융협력협의회 의장,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전조영 주 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공사, 최재유 코하이브 공동대표 등이 9일 인도네시아에 오픈한 신한퓨쳐스랩 개소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가 국내 핀테크 업체들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시장 조사부터 투자 연계까지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9일 밝혔다. 특히 아세안 지역으로의 진출 지원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9일부터 이틀간 진행되는 인도네시아 방문 일정에서 양국 핀테크 지원기관 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방향을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또 신한금융 '인도네시아 퓨처스랩(lab)' 개소식, 한-인니 금융협력 포럼 등에 참석하고,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 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 수요를 반영해 아세안 국가로의 진출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올해 5월 실시한 핀테크 기업 진출지역 수요 조사 결과, 동남아 58%, 중국·일본 24%, 미주 14%, 유럽 4% 순으로 수요가 몰렸다. 금융위는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대체로 규모가 작고 해외 진출 경험이 부족한 점을 고려해 '시장 조사-거점 구축-투자 연계' 등을 일괄 지원할 계획이다. 아세안 지역의 핀테크 산업 동향 등 진출 정보를 제공하고, 법률·특허·회계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컨설팅도 해준다. 금융회사의 해외 핀테크랩을 통해 현지 진출 경험을 공유하고 영업망 구축도 돕는다. 이외에도 우수한 기술을 갖춘 핀테크 기업의 투자 유치와 홍보 기회 등을 지속해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금융위는 올해 하반기 중 베트남, 싱가포르 등을 추가로 방문할 예정이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