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순환道 '양평∼이천' 구간 조기 착공…이달 첫 삽

부동산 입력 2019-09-27 08:41:46 수정 2019-09-30 08:07:2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교통 혼잡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양평∼이천 구간 공사를 당초보다 3개월 앞당겨 이달 착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로써 수도권 2순환고속도로 258.6㎞ 중 착공·개통을 하지 않은 구간은 안산∼인천 20.0㎞ 구간만 남게 됐다. 이 구간은 올해 4월 타당성조사에 들어가 내년 4월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경기 양평에서 이천에 이르는 이 고속도로는 19.37㎞ 구간에 4차로를 신설하는 공사로, 총사업비는 9천983억원 규모다. 7년간 공사를 거쳐 2026년 하반기 개통 목표다. 양평∼이천 고속도로는 현재 건설 중인 이천∼오산(2022년 개통 예정) 및 화도∼양평(2020년 개통 예정) 노선과 연계해 수도권 2순환고속도로 남동부 구간을 형성한다.

양평∼이천 고속도로에는 중부고속도로와 중부내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분기점 2개(진우·강상)를 설치해 기존 고속도로 이용객의 수도권 접근성을 높인다. 또 나들목 2개(신촌·산북)를 설치해 인근 주민들도 고속도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상헌 국토부 도로정책과장은 "양평∼이천 고속도로 개통으로 양평에서 이천까지 통행 시간이 현재 31분에서 19분으로 약 12분 단축될 전망"이라며 "이로 인해 물류비용이 약 356억원 절감되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약 1만t 저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