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검찰개혁·조국 지지’ 집회…주최 측 “300만명 참석 예상”

경제·사회 입력 2019-10-05 09:35:10 수정 2019-10-28 10:45:36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이 있는 서울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을 지지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가 주말에 다시 열린다.

   
5일 경찰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초역 사거리에서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를 연다. 지난달 21일, 28일에 이어 세 번째 열리는 주말 집회로, 참가자들은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구호를 재차 외칠 예정이다. 
   
이번 집회에는 지난주(주최 측 추산 200만명)보다 많은 300만명이 참석할 것으로 주최 측은 예상하고 있다. 지난주 열린 집회 규모가 부풀려졌다는 야당의 비판에 검찰개혁을 촉구하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시민들이 더 많이 참가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자유한국당은 집회 장소 면적 등을 볼 때 약 5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개천절에 보수 성향 정당·단체·기독교계 등이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로 개최한 조 장관 퇴진 집회도 서초동 검찰개혁 촉구 집회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초동 집회 주최 측이 경찰에 신고한 인원은 지난주 8천명에서 이번 주 10만명으로 늘었다. 집회 장소도 서초역 7번 출구·중앙지검 정문 근처에서 서초역 사거리로 옮겼고, 집회 신고 면적도 확대됐다. 이번 주에도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부산, 대구, 광주, 강릉 등 전국 각지에서 집회 참석을 위해 버스를 대절해 상경하는 인파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인근에서는 조 장관 반대 측 집회도 열린다. 우리공화당은 낮 12시 30분부터 서초경찰서 부근에서 ‘태극기 집회’를 연다. 서초경찰서는 대검찰청, 서울중앙지검과 함께 반포대로를 끼고 있으며, 검찰개혁 집회 무대가 차려지는 서초역 사거리와는 불과 500m 거리에 있다. 우리공화당은 개천절 도심 집회 동력을 이어가고자 이번 주말 처음으로 서초동 집회에 나선다.
  
보수 성향 자유연대도 지난주에 이어 오후 5시부터 서초역 6번 출구에서 ‘조국 구속·문재인 퇴진 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연다.우리공화당과 자유연대는 집회에 각각 5만명, 1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