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피스텔 거래량 27%↓…“양극화 심화”

부동산 입력 2019-10-08 08:39:40 수정 2019-10-09 10:22:5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낮은 기준금리에도 대표적인 수익형부동산으로 꼽히는 서울의 오피스텔 거래량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서울 지역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21,980건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216)보다 27.2% 줄어든 수치다.

 

서울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74% 감소한 마포구였다. 송파구(-67%), 동작구(-51.8%), 강북구(-51.4%) 등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강남구와 영등포구 등을 포함한 13개 지역 오피스텔 거래량도 감소했다.

 

거래량이 늘어난 지역도 있었다. 성북구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206.8%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률 기록했다. 이어 광진구(78.8%), 금천구(24%), 중랑구(18.8%) 순이었다. 이밖에 도봉구 강동구 종로구 서초구 등도 거래량이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서울은 다른 지역보다 오피스텔 가격이 높은데 이는 수익률이 감소로 이어져 거래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다만 오피스텔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현 시장에서 입지 선정은 점점 더 중요해져 양극화 현상도 심화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