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 개최

산업·IT 입력 2019-10-11 15:51:27 수정 2019-10-11 16:00:4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서울 코엑스에서 중소기업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추진현황과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 목표의 첫 단계인 스마트공장의 구축 현황과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다.
 

발제자로 나선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박한구 단장은 “현재 전국적으로 7,903개의 스마트공장이 보급됐지만, 지식근로자의 경험적 기술이 상품화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여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제조기업의 스마트공장은 더 확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추진단의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및 확산 사업 달성 계획 △국제 표준 기반의 스마트공장 표준 모델 개발 △스마트공장의 공급기업 육성계획을 공유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의 대표적인 우수사례 기업인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이사는 스마트공장 도입으로 설비가동률은 30% 증가, 불량률은 50%감소하는 성과를 창출하여 매년 매출과 일자리가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엄대표는 “스마트공장 구축을 직접 진행해본 결과, 복잡하고 사용하기 어려운 S/W공급이 아니라 사용 가능성이 높은 시스템 지원, 통합관리시스템에 제출해야 하는 서류 등 지원절차 및 수행 프로세스 등의 간소화, 스마트공장 구축 준비 과정부터 발생하는 비용부담을 지원할 수 있는 융자 및 투자 프로그램 확대, 상생형 스마트공장  참여 기관 및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및 세제혜택 확대, 스마트공장 구축완료 중소기업 근로자에 대한 지원혜택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윤여동 4차산업혁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중소기업의 경영상황 등 현실을 고려한 정책이 부재하다는 업계의 의견이 있는 만큼 DNA(Data, Network, AI), 규제애로, 인재육성 등 4차 산업혁명 주요이슈에 대한 정책과제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