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조롱 논란' 유니클로…서경덕 교수 "돌아올 수 없는 선 넘었다"

산업·IT 입력 2019-10-18 15:46:14 수정 2019-10-18 16:06:5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 의혹을 받고 있는 유니클로 광고 장면[사진=유튜브 캡쳐]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유니클로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18일 SNS를 통해 유니클로 ‘위안부 모욕’ 광고 논란과 관련한 입장으로 “이건 정말 의도된 광고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유니클로는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일 일본 유니클로 공식 유튜브에 게재된 광고에 대한 것이다. 해당 광고에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데 “제 나이 때는 어떤 옷을 입으셨나요?”라는 소녀의 질문에 할머니가 “세상에, 그렇게 오래된 일은 기억 못한다”(Oh My God, 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답한다. 문제는 한국 광고에서만 해당 대사가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의역된 자막이 달린 것이다.   

서 교수는 “현재 논란이 크게 된 부분은 바로 ‘80년’이라는 부분"이라며 "80년 전은 1939년으로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강점기 시기다.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고 그 해부터 1945년 해방 직전까지 강제동원된 인구만 몇백만 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젠 우리 네티즌들과 불매운동을 넘어 진정한 퇴출운동을 펼쳐 나가야겠다”고 강조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