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경제성장률 0.4%… 연간 성장률 1%대 머무를 듯

경제·사회 입력 2019-10-24 08:31:38 수정 2019-10-24 08:33:01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우리나라의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0.4%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연간 성장률이 1%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은행은 24일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보다 0.4% 증가(+2.0% YoY)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잠정치에서 수정될 수 있다. 평균적으로 속보치와 잠정치 사이의 오차는 0.1%p 안팎이다.


발표된 바에 따르면, 3분기 민간소비는 승용차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나며 0.1% 증가했다. 일본여행을 중심으로 한 국외소비와 의류 등 준내구재 소비는 줄었다. 정부소비는 1.2% 증가했는데, 이는 ‘문재인 케어’로 인해 건강보험급여비 지출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고3 무상교육으로 교육비 일부가 GDP 내에서 민간 소비가 정부 소비로 이전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건설투자는 건물·토목건설이 모두 줄어 5.2% 감소한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 덕에 0.5% 증가했다. 다만 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 기계류 투자는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와 자동차를 중심으로 4.1% 증가했고, 수입은 0.9% 늘어났다. 


시장의 예상을 밑돈 3분기 성장률이다. 당초 전문가들은 대부분 0.5∼0.6% 성장을 예상한 바 있다. 예상보다 낮은 성장률 배경으로는 정부의 재정지출 효과가 반감한 점이 꼽힌다. 2분기에는 재정을 투입해 성장률 반등을 이끌었지만, 3분기에는 여력이 줄어든 것이다. 이로 인해 정부의 성장기여도는 2분기 1.2%p에서 3분기 0.2%p로 낮아졌다. 민간의 성장기여도가 2분기 대비 0.2%p로 플러스 전환했지만, 재정지출의 빈틈을 메우기는 어려웠다. 


3분기 경제성장률이 부진함에 따라 연간 성장률은 1%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 성장률이 2%대를 기록하려면, 4분기 성장률이 1%에 달해야 하는데 여건상 이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한은 관계자는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따지면 3분기 성장률은 0.39%로, 4분기에 0.97%가 나와야 연간 2%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악화로 GDP 성장률보다 낮은 0.1% 증가를 기록했고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1.3%p로 지난해 3분기(2.0%p) 이후 1년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