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씨 청담동 빌딩 경매

부동산 입력 2019-10-25 09:48:12 수정 2019-10-28 09:20:2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1월 6일 1회차 입찰…감정가 404억원

'청담동 주식부자'로 알려진 이희진씨가 소유한 서울 강남구 청담동 빌딩 모습. [사진=지지옥션]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청담동 주식부자로 불리다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36개월, 벌금 100억원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인 이희진씨 소유 빌딩이 경매에 나왔다.

25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청담동에 있는 미라클 빌딩’(강남구 청담동 91-3)1회차 경매 입찰(사건번호 : 2019-2002)이 오는 116일 진행될 예정이다. 이 건물은 이희진씨가 대표로 있는 지에이인베스트먼트가 소유한 곳이다.

 

지에이인베스트먼트는 과거 이희진씨가 운영하던 미라클인베스트먼트가 201612월 현재의 상호로 변경한 회사다.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 인근에 자리한 이 빌딩은 지상 6, 지하 2층 규모(건물면적 4,041, 토지면적 1,002)로 감정가는 총 4042,368만원이다. 등기부등본에 의하면 현 소유주인 지에이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63월 총 240억원에 이 빌딩을 매입했다.

 

한 대부업체가 올해 3월 법원에 경매개시를 신청했으며, 검찰과 세무서, 강남구도 압류와 가압류 등을 걸어놓은 상태다. 등기부상 채권총액은 367억원에 달한다. 법원의 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유주인 지에이인베스트먼트와 과거 이희진씨가 사내이사였던 회사가 5~6층을 사무실로 사용하고 있으며 1~4층은 미용실, 드레스대여점, 유흥주점 등이 영업 중이다.

116일 진행될 1회차 입찰의 최저가는 감정가와 동일한 4042,368만원이다. 유찰될 경우 1211일에 최저가가 323억원으로 저감된 상태에서 2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감정가만 보더라도 매입한 3년 전에 비해 가격이 많이 올랐고, 홈페이지에 등록된 지 이틀 만에 조회수가 400회를 넘어서는 등 투자자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압구정로데오역과 학동사거리에서 가깝고 권리 관계가 복잡하지 않은 데다 임대수요도 탄탄해 1회차에서 낙찰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