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10월 판매 58% 감소 ‘역주행’ 계속

산업·IT 입력 2019-11-14 17:25:40 수정 2019-11-14 21:36:1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여파가 이어지면서 지난달 일본 브랜드 차량의 국내 판매가 또다시 반토막났습니다. 반면 독일차 판매는 크게 늘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수입차는 국내에서 1,900여대가 팔리며,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8.4%나 판매량이 급감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규제가 발표됐던 7월부터 일본 브랜드들의 부진이 이어지는 흐름입니다.

 

한편, 벤츠는 26.0% 증가한 8,000여대를 팔며 월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고, BMW와 아우디도 각각 93%533%나 증가하는 등 독일차의 선전이 두드러졌습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