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플러스]리메드 “제품 다양화·美 진출로 매출 확대”

증권 입력 2019-11-20 16:08:19 수정 2019-11-20 21:11:54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넥스 기업 ‘리메드’가 오늘(20일) 기업공개 간담회를 열고 “내년 상반기 미국 FDA 임상 승인과 제품 다양화를 통해 매출을 극대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리메드’는 지난 2003년 설립한 전자약(Electroceutical) 전문 연구개발 업체입니다.

전자약은 약물이나 주사 대신 전기 자극을 통해 질병을 치료하는 전자장치로, 약물 처방의 대체재·보완재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리메드는 난치성 뇌 질환 치료 분야에서 시작해 만성 통증 치료·에스테틱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습니다.

만성통증 치료를 위한 ‘신경 자기 자극기(NMS)’ 치료법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난치성 우울증 등을 치료할 수 있는 ‘경두개 자기 자극기’ 이른바 TMS(Transcranial Magnetic Stimulation) 기술도 갖고 있습니다.

TMS의 경우 우울증 치료 외에도 뇌졸중·치매 치료 영역으로 확대 중이며, 이미 서울대병원 등에서 뇌졸중 치료에 대한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거둔 바 있습니다.


오는 12월 6일 코스닥에 상장하는 리메드는 이달 25일~26일 일반 청약 예정이며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입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영상취재 오성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