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 바이오시밀러 빈혈치료제(EPO) 국내 품목허가 획득

증권 입력 2019-11-28 16:22:3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팬젠은 한국식약처로부터 바이오시밀러 빈혈치료제(EPO) ‘팬포틴’의 품목허가가 승인됐다고 28일 밝혔다.


팬젠의 빈혈치료제(EPO)는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 치료에 사용하는 적혈구 증식인자를 일컫는 바이오의약품으로 에포에틴 알파 성분 빈혈치료제로는 국내 최초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이다. 팬젠 관계자는 “이번에 국내 품목 허가를 획득한 팬포틴은 이미 글로벌 시장 내 우수성을 입증한 바이오시밀러 빈혈치료제(EPO) 제품”이라며 “국내 환자들의 치료제 선택폭이 넓어짐과 동시에 이번 국내 품목허가 승인은 글로벌 시장 다각화를 위한 방편”이라고 말했다. 이어“글로벌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8조원에 육박하는 등 지속해서 성장하고 있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의 제품 판매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회사는 공동임상을 수행했던 EPO제품 및 EPO 바이오베터에 대한 사업 확대도 진행 중이다. EPO제품은 지난 4월부터 말레이시아 공공시장 외에 민간 시장으로도 판매망을 넓혔으며, 말레이시아 외에 아세안 주요 국가로도 확대하고 있다. EPO 바이오베터의 경우, 지난 1월 선바이오와 차세대 바이오베터 의약품 공동개발협약을 맺고 PEG-EPO 신약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팬젠 관계자는 “향후 빈혈치료제 EPO 제품에 대해 1세대, 2세대 및 바이오베터를 모두 공급 생산하는 유일한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특히 EPO 원료의약품으로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베터 제품을 동시에 생산할 경우, 생산원가 절감으로 가격경쟁력뿐 아니라 매출 증대 효과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