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렌터카 사업 출사표···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 설립

산업·IT 입력 2019-12-26 11:19:42 수정 2019-12-26 13:02:1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국내 렌터카 업체들과 협력해 국내 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26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사옥에서 '미래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전국 16개 지역 산하 총 1,117개 렌터카 업체(총 93만대 렌터카 보유)를 회원사로 둔 국내 최대 자동차 대여 사업자 단체다.


협약 체결로 현대차그룹은 자체 개발한 렌터카 통합 관리 시스템 '모션(MOCEAN) 스마트 솔루션'과 다양한 제휴 서비스를 제공하고,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는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치는 등 상호 모빌리티 협업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렌터카 업계와의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동시에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모빌리티 전문기업 '모션'을 설립했다.


모션은 렌터카사에 운영 및 관리 효율을 극대화하는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현대차와 기아차가 8대 2 비율로 공동 출자해 설립됐다.


사명 모션은 영단어 '모빌리티(Mobility)'와 '오션(Ocean)'을 합성해 유연하면서도 경계를 규정하지 않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모션을 설립한 것은 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고객의 이동성 혁신에 기여함으로써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의 차원이다.


특히 제도권 내 모빌리티 시장 주체인 렌터카 사업자들과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구축함으로써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견인하는 한편 4차산업 시대에 상호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게 됐다. 


신설법인 모션은 국내 렌터카사들의 어려움 해소에 도움을 주는 통합형 플릿 관리 시스템 '모션 스마트 솔루션' 공급을 목표로 한다. 


모션 스마트 솔루션은 △첨단 IoT가 적용된 단말기와 △관리 시스템 등 통합 솔루션 형태로 렌터카 업체에 제공돼 운영 효율과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


모션이 공급하는 통신형 단말기는 차량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존 외부 업체 제품과는 차별화된 수많은 정보들을 대거 생성한다.


차량 위치, 운행경로 등 기본적인 관제 외에도 차량 상태, 원격 도어 잠김/해제, 차량 무선 업데이트, 연료(또는 배터리) 잔량, 타이어 공기압 상태 등 렌터카 관리에 필요한 각종 정보와 서비스를 업체에 제공한다. 


직접 차량 위치로 출동하지 않아도 렌터카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돼 소비자의 불편함을 선제적으로 해소하고 능동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진다.


단말기를 통해 수신된 데이터는 별도의 관리 시스템과 결합돼 운영 편의성을 크게 높인다. 관리 시스템은 차량의 위치 관제, 예약 및 매출 관리, 회원 및 차량 현황 등을 일목요연하고 편리하게 관리·운영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아울러 모션은 렌터카의 운행정보 기록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렌터카사에 공급함으로써 고객 유치 및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차량 정비 및 점검, 세차, 충전, 주유, 금융 등 맞춤형 특화 서비스를 모션 스마트 솔루션과 연계해 렌터카사에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모션은 내년 3월까지 시범사업에 지원하는 렌터카 업체와 실증 테스트를 진행한 뒤 2020년 상반기 중 전국 렌터카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


특히 보다 많은 렌터카 업체들이 모션 스마트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윤경림 오픈이노베이션사업부장(부사장)은 "국내 렌터카 업체들과 상생하는 플랫폼 제공을 시작으로 현대차그룹은 향후 새로운 모빌리티 트렌드를 선도할 핵심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며 "플릿 비즈니스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 조석태 회장은 "모빌리티 사업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서 현대차그룹과 렌터카연합회가 서로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동시에 다가올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