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현장 안전은 중요한 원동력”

부동산 입력 2020-01-03 09:07:48 수정 2020-01-06 14:07:4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2일 한성희(왼쪽 두 번째) 포스코건설 사장이 인천 송도사옥에서 회사 안전경영 철학이 새겨진 무재해기를 사업본부장들에게 수여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성희 포스코건설 신임 사장이 취임 후 첫 업무를 안전기원행사로 시작했다. 2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안전기원행사에서 한성희 사장은 현장의 안전은 회사가 영속해 나가는 중요한 원동력이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안전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보고, 근로자들에게 생기 넘치고 행복한 삶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안전한 현장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2018년 안전사고 때문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안전관리 종합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전사적인 안전사고 방지노력을 경조한 결과, 중대재해사건이 1건으로 줄어드는 등 성과를 거둔바 있다. 올해 포스코건설은 근로자들의 불안전한 행동을 밀착관리하고 감성 케어 안전활동을 통해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안전실천을 유도함으로써 안전사고 원년을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한성희 사장은 안전기원행사 직전 열린 취임식에서도 임기 중 추진할 경영키워드 중 '안전'을 가장 첫머리로 올렸다. 이날 한 사장이 안전과 함께 제시한 주요 경영키워드로는 사업포트폴리오, 현장경영, 실행력, 소통, 기업시민이었다.

 

특히 '기업시민'은 그룹전체의 경영이념이기도 하지만 중요한 시대적 흐름이라고 강조하고 비즈니스 활동을 통해 사회에 건강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한 사장은 지금까지 안전사고가 발생했던 협력사에 부과했던 입찰제재를 이날부로 모두 해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업체가 추가로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