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나랏빚’ 4년만에 최고…국채·특수채 51.6조↑

경제·사회 입력 2020-01-11 01:16:46 수정 2020-01-11 06:04:1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의 국채와 특수채 발행 잔액이 지난해에만 50조원 넘게 증가했습니다.

코스콤에 따르면 지난해 국채와 특수채의 순발행액은 약 516,000억원을 기록해 4년 만에 증가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발행 잔액도 1,0204,000억원으로 늘어났습니다.

 

국채는 정부가 보증하는 채권입니다. 특수채도 공공기관이 발행하는 채권으로 역시 정부가 간접 보증합니다.

이번 증가는 경기 부양에 필요한 자금 일부를 국채를 발행해 조달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