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고령화가 23년간 실질금리 3%P 떨어뜨려”

금융 입력 2020-01-13 16:15:08 수정 2020-01-14 11:14:2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앵커]

우리나라에서 진행 중인 빠른 인구 고령화가 실질금리 하락에도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은퇴 이후 생존 기간이 길어질수록 저축은 늘고, 소비는 감소하기 때문입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인구 고령화가 지난 20여년 간 실질금리를 3%포인트 떨어뜨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고령화가 실질금리를 1995년에서 2018년까지 23년간 3%포인트 떨어뜨렸다고 분석했습니다. 


20
64세 대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9959.6%에서 201519.4%로 올랐습니다.

 

실질금리란 통화안정증권 1년물 금리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뺀 값으로, 경제 주체들이 체감하는 금리 수준을 말합니다. 

 

연구원은 인구 고령화로 은퇴 이후 생존 기간이 늘어나 저축이 늘고 소비는 감소한 결과라며 고령화가 한국의 실질금리 하락을 상당 부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질금리는 19959.0%에서 20180.4% 안팎으로 8.6%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실질금리 하락 폭의
3분의1이 고령화 여파로 추정되는 셈입니다.

 

연구원은 기대수명 증가가 실질금리 하락에 미친 영향이 인구 증가율 감소로 인한 영향의 두 배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향후 인구 고령화가 지속하면 실질금리가 지금보다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