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체부장관, '코로나19' 방역 점검차 롯데월드 방문

산업·IT 입력 2020-02-14 16:35:11 수정 2020-02-14 16:36:4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잠실 롯데월드를 방문한 박양후 문화체육부 장관(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롯데월드 시설을 돌아보고 있다.[사진=롯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부장관이 14일 오후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유원시설 현장 점검차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를 방문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유원 시설의 방역 현황을 점검하고 관련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 날 방문에는 롯데월드 최홍훈 대표이사, 박동기 한국종합유원시설협회장 등이 함께했다이 날 박 장관은 롯데월드타워에 위치한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돌아보고, 롯데월드로 이동해 현장의 방역 상황을 살펴봤다.

롯데월드타워·몰은 대형 쇼핑 공간과 함께 전망대, 아쿠아리움이 갖춰져 있어 외국인을 포함한 방문객이 일 15만 명에 이른다. 테마파크인 롯데월드 역시 일 방문객이 2만명 정도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방문객이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 및 관광, 문화업계는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민들의 소비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되고 경제 전반의 활력이 떨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롯데는 이번 장관의 방문으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국민들의 안심이 좀 더 높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어제 대한상의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역시 경기침체와 사회적 활력 저하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국민 안심과 사회 활력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건의한 바 있다. 정부가 국민들의 공포 심리를 진정시키고, 다중이용시설 방문 및 다양한 문화행사 참여를 실천한다면 국민들이 안심하고 국가경제 활력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다.

롯데는 잠실 일대의 롯데월드타워와 롯데월드몰, 롯데월드 모두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한 다수의 이용객이 몰리는 시설임을 감안해 위생 및 방역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롯데월드는 전문방역업체를 통한 방역 외에도 자체적으로 어트랙션 손잡이를 비롯한 어트랙션 내외관 소독을 소독분무기와 소독거즈 등을 이용해 매일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게이트에는 열화상 감지 카메라가 설치해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체온측정을 실시하고 있다롯데월드몰 역시 게이트를 비롯해 매장 곳곳에 열화상 감지 카메라를 설치했으며 지난 10일 영업종료 후 약 10시간에 걸쳐 방역작업을 실시했다롯데월드타워 역시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코로나19 비상 대책 위원회를 구성하고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른 대응 매뉴얼을 기반으로 선제적 비상대응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