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첨단 신소재 사업 투자로 신성장동력 찾는다

부동산 입력 2020-03-09 12:54:38 수정 2020-03-09 13:18:49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브라질 카리플렉스 생산공장. [사진=대림산업]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대림산업이 신성장동력으로 선택한 첨단 신소재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대림산업은 미국 크레이튼(Kraton)사의 카리플렉스(Cariflex) 사업 인수작업을 최종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총 인수금액은 53,000만달러(한화 약 6,200억원).

 

이로써 대림산업은 카리플렉스의 브라질 생산 공장, 네덜란드 R&D센터를 비롯한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여기에 미국·독일·벨기에·일본·싱가포르 등 글로벌 판매 조직 및 인력과 영업권도 확보하게 됐다.

 

대림산업은 첨단 신소재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대림은 메탈로센 촉매 등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술과 카리플렉스의 음이온 촉매 기반의 합성고무 생산 기술을 융합해 의료기기, 우주항공, 기능성 타이어 등 첨단 산업분야에 적용 가능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사업확장을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대림이 가장 주목하는 것은 의료용 신소재 산업이다. 이 분야는 해외 기술 및 수입 의존도가 높다. 대림산업은 의료용 소재 국산화를 통해 의료용 신소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내 생산공장 투자도 검토 중이다.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은 카리플렉스 인수는 석유화학 에너지 디벨로퍼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이해욱 회장의 전략이 만들어 낸 구체적인 성과라며 첨단 신소재 산업 육성을 위한 대림산업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