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뜨는 비대면 강의앱 '소리노트'

산업·IT 입력 2020-03-30 16:01:49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의 제작 이해도 [사진=토드핀]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대학가를 비롯한 초·중·고등학교에 비대면 강의 서비스가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토드핀과 엘에스디테크는 다음 달 3일부터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교 선생님과 학생을 위한 모바일 강의 제작·시청 앱인 '소리노트'를 4월10일까지 무료 공급한다고 30일 밝혔다. 


모바일 비대며 강의 솔루션 '소리노트'는 인천과 강원 지역 일부 고등학교에서 30일부터 시범 운영을 한 뒤 다음 달 3일부터 순차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소리노트는 교육플랫폼 전문 개발기업 토드핀이 자체개발한애플리케이션이다. 고성능 서버와 슈퍼컴퓨터를 생산하는 엘에스디테크와 협업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한 서버 안정성까지 갖췄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무료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소리노트의 장점은 편리한 매칭 시스템이다. 소리노트를 다운 받은 교사는 간단한 등록 절차 후 고유번호를 받게 된다. 이때 받은 고유번호를 학생에게 전송하면 학생은 각 교사가 보낸 코드를 통해 특정 강의를 시청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교사는 카메라가 없어도 태블릿PC 하나만 있으면 동영상 강의를 작성 즉시 전송할 수 있다. 또 테블릿 위에 PDF로 저장한 교재를 띄워 칠판에 판서하듯 실시간으로 글을 쓰며 강의 할 수 있다.


학생의 경우 태블릿PC가 없더라도 스마트폰 하나면 강의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할때 자동으로 출결시스템이 작동하고 강의가 업데이트되면 알람을 통해 알려준다. 출석 여부는 영상스냅을 통해 출석여부를 확인한다.


토드핀은 현재 학생부종합전형이 강화된 교육 시스템을 반영해 '과제제출 및 수행평가' 기능도 추가로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리노트앱을 통해 전송된 과제는 앱 안에서 실행 및 수행 후 교사에게 제출하는 방식이다. 향후 부정행위를 방지하는 '동시시험' 서비스도 상반기 중 제공할 예정이다.


이흥신 토드핀 대표는 "소리노트의 가장 큰 장점은 범용성과 가벼움이다"라며 "초·중·고등학교 수업은 물론 대학교 강의 제작도 가능한 강력한 기능을 갖췄지만, 모바일기기에 무리가 가지 않는 저용량으로 강의 파일 생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bl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경제산업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