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피고인 신분 첫 공판 출석…"지치지 않고 싸우겠다"

경제·사회 입력 2020-05-08 11:31:58 수정 2020-05-08 12:02:25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국 전 법무부장관 8일 첫 정식 재판 출석

"검찰 왜곡·과장 사실 하나하나 반박하겠다"

8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자신의 첫 공판에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가족 비리 의혹과 감찰 무마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8일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출석, “지치지 않고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뇌물수수 등 혐의 첫 공판 참석에 앞서 이같이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오전 9시41분 마스크를 착용한 양복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포토라인에 선 조 전 장관은 담담한 표정으로 “지난해 제가 법무장관으로 지명된 후 저를 최종 목표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저인망 수사가 있었고 마침내 기소까지 됐다”면서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유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부터 법정에 출석한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검찰이 왜곡하고 과장한 혐의에 대해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하나하나 반박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언론에 부탁한다. 검찰의 공소사실만 일방적으로 받아쓰지 말아달라”면서 “오늘 법정에서도 변호인의 반대신문 내용도 충실히 보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조 전 장관은 ‘감찰 무마 혐의에 대해 여전히 부인하는 입장이냐’, ‘자녀 입시비리와 관련하 스펙 품앗이가 사실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날 공판에서는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부분이 다뤄질 예정으로, 조 전 장관과 해당 사건에 연루된 백원우·박형철 전 비서관 등 3명이 출석했다.


이들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2017년 특별감찰반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감찰하는 과정에서 중대한 비위 내용을 확인했지만 직권을 남용해 감찰을 중단시키고 후속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