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 품은 현대건설, 올해 3.3조 수주 선두

부동산 입력 2020-06-22 14:45:22 수정 2020-06-22 23:12:39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 한남3 수주…‘디에이치 한남’ 시공

한남3구역 시공권 1,401표 이상 받아야 획득

2차 결선서 현대 VS 대림…현대건설 승리

현대건설, 3.3조 수주 1위…롯데·삼성 순

[앵커]

현대건설이 어제(21일) 사업비 7조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재개발 사업인 한남3구역을 품에 안았습니다. 현대건설은 총 투표참여 인원 2,801명 중 1,409명으로부터 표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는데요. 올 들어 3조3,000억원을 수주해 수주액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지혜진기자입니다.


[기자]

현대건설이 어제(21일)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결선투표까지 간 끝에 시공권을 따냈습니다.

총공사비 2조원, 총사업비 7조원을 들여 한남3구역에 ‘디에이치 한남’을 짓게 된 겁니다.


[싱크] 윤영준 / 현대건설 주택본부사업장(부사장)

“여러 조합원님들이 입주하실 때에는 우리 디에이치 한남이 분명히 대한민국 최고의 아파트가 되어있을 것입니다. 모두가 다 만족할 수 있는 그런 디에이치를 짓겠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은 투표 참여자 과반이 선택하는 결선투표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전체 조합원 3,842명 중 투표 참여자는 2,801명(사전투표자 66명 현장참여자 2,735명). 

2,801명의 과반인 1,401명의 표를 받아야 시공권을 획득할 수 있는 겁니다.


현대건설은 대림산업과의 결선 끝에 시공사로 선정됐습니다. 

이날 1차 투표 결과 현대건설은 1,167표, 대림산업 1,060표, GS건설 497표를 획득했습니다.

현대건설은 1차에서도 1위를 차지했지만 과반을 획득하지 못해 결선까지 간 겁니다.

결선투표에서 현대건설은 1,409표를 획득해 대림산업(1,258표)을 151표차로 꺾었습니다.


역대 최대 재개발 사업으로 꼽히는 한남3구역을 수주하면서 현대건설은 올해 정비사업 1위 자리를 공고히 했습니다. 

한남3구역 사업의 공사비 2조원을 더해 총 3조3,000억원의 수주고를 올린 겁니다. 현재 2위는 갈현1구역을 수주한 롯데건설(1조5,887억원), 3위는 반포3주구를 따낸 삼성물산(1조487억원)입니다.


서울경제TV 지혜진입니다. /heyjin@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