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국책은행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 검토한다"

금융 입력 2020-07-29 15:30:56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9일 서울 여의도 음식점에서 정책금융기관장들과 조찬 간담회를 하고 있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 제공]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국책은행장들이 코로나19 피해 기업과 소상공인 대출·보증 만기를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겠고 밝혔다.


국책은행장들이 29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가진 조찬 간담회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참석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가 진행 중인 만큼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금융 대책 이행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한국판 뉴딜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금융 부문의 적극적 역할로 시중 자금이 혁신적·생산적 부문으로 집중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동걸 회장은 "16개 부서장이 참여하는 '한국판 뉴딜 TF'를 꾸려 뉴딜 부문 혁신기업을 지원하고 민간 유동성을 뉴딜 부문으로 유도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도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조찬 간담회에서는 직원 고령화 등으로 인한 정책금융기관의 인력 충원 필요성도 논의됐다. 은 위원장과 정책금융기관장들은 신규 채용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