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대책] 서울의료원 부지 등 강남에 4,800가구 공급

부동산 입력 2020-08-04 19:49:20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LH 서울지역본부 전경. [사진=LH]

[앵커]

정부가 오늘(4일) 내놓은 공급대책에서 신규택지 개발로 공급하는 주택은 태릉골프장부지 1만가구를 포함해 총 3만3,000가구입니다. 도심 내 군 부지와 공공기관 이전부지, 유휴부지 등을 최대한 끌어 모아 신규택지로 공급한다는 복안인데요. 어디에 얼마나 공급되는지 정창신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추가로 공급되는 주택은 총 3만3,000가구.

도심 내 군 부지와 공공기관 이전부지, 유휴부지, 미매각 부지 등이 활용됩니다.


[싱크] 서정협 / 서울시장 권한대행

“저이용 유휴부지나 노후공공시설 복합개발도 활성화해 2030세대, 어르신들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공공주택공급을 본격화해 나가겠습니다”


우선 정부과천청사 일대 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4,000가구가 공급됩니다.

또 서초구 반포동에 있는 서울지방조달청 부지에는 1,000가구 규모의 주택이 들어서게 됩니다. 서초동 국립외교원 유휴 부지(600가구)와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200가구)도 개발할 계획입니다. 특히,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로 3,000가구 주택이 공급됩니다. 강남권 금싸라기 땅에 4,800가구에 달하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생기는 겁니다.


LH와 SH 등 공공기관 미매각 부지에는 4,500가구의 주택을 짓기로 했습니다.

상암DMC 미매각 부지(2,000가구)와 SH 마곡 미매각 부지(1,200가구), 천왕 미매각 부지(400가구), LH 여의도 부지(300가구) 등입니다.


노후 우체국이나 공공청사 등을 주택과 복합 개발하는 방식으로도 6,500가구가 공급됩니다.

서울 서부면허시험장(3,500가구)과 면목 행정타운(1,000가구), 구로 시립도서관(300가구), 퇴계로 우체국 복합개발(1,000가구) 등이 개발됩니다.


이외에도 서울 용산구 삼각지 인근에 있는 캠프킴 부지도 택지로 개발해 3,1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캠프킴 부지는 주한미군 이전으로 반환이 이뤄지면 본격적으로 개발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