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디바이오사이언스, 알츠하이머 치매의 새로운 발병인자와 발병기전 제시

증권 입력 2021-12-09 13:16:55 수정 2021-12-09 20:45:2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경학 분야 저명 국제학술지 ‘Translational Neurodegeneration’에 총설논문 게재

그람 음성균과 그람 음성균 유래 내독소 제어 통한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가능성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넥스트사이언스는 9일 자회사 단디바이오사이언스 박영민 대표가 참여한 알츠하이머 치매 관련 논문이 과학기술인용색인(SCI)급 국제 학술지 ‘Translational Neurodegeneration’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은 박영민 단디바이오사이언스 대표와 문민호 건양대 의학과 교수 연구팀
, 양현덕 하버드신경과의원 원장이 공동으로 작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알츠하이머병의 치료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한 연구 결과로, 그람 음성균과 그람 음성균 유래 내독소(LPS) 제어를 통해 알츠하이머병의 발병과 진행을 예방할 수 있다는 새로운 치료 접근방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단디바이오와 문민호 교수 연구팀은 그람 음성균과 이들이 분비하는 내독소가 다양한 메커니즘을 통해 직, 간접적으로 알츠하이머 병리를 유발하거나 가속화하는 것을 확인하고, 실제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혈액분석을 통해 그람 음성균 유래 내독소가 병증과 상관성상이 높다는 것을 증명했다.

 

특히, 이번 논문을 통해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장내 그람 음성균의 비율 변화와 환자 뇌 속 그람 음성균 분포 가능성에 대한 여러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알츠하이머병 발병 기전에서 그람 음성균의 영향과 잠재적 위험성을 강조하고 'LPS 캐스케이드’(내독소 혈증) 현상이 알츠하이머 치료의 잠재적인 치료 표적임을 제시했다.

 

박영민 단디바이오 대표는 “LPS를 방출하는 그람 음성균을 조절하는 박테리아 표적 치료제가 알츠하이머병 치료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여전히 부작용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무차별적으로 세균을 표적하는 비특이적 약물 사용에 따른 잠재적 부작용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실용적인 치료법이 아직 개발되지 않았으므로 그람 음성균과 이들의 LPS를 제어하는 것이 알츠하이머병의 발병과 진행을 예방하는 최선의 전략이라고 덧붙였다.

 

문민호 건양대의학과 교수도 “알츠하이머치매 발병인자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가격경쟁력까지 우수한 신약물질이 신속히 개발돼 치매로 고생하는 환우와 가족들의 삶의 질이 개선되길 기대한다 말했다.

 

한편 단디바이오사이언스는 알츠하이머 치매치료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다전임상시험이 끝나는대로 2023 글로벌임상 1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펩타이드 기반 패혈증 신약물질인 ‘DD-S052’의 전 임상시험이 막바지에 있으며, 프랑스에서 20221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