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비아이, 대기시간 없는 ‘전기 이륜차 공유배터리 스테이션’ 공개

증권 입력 2019-06-24 14:51:3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베트남 오토엑스포 2019'의 MBI 부스 사진 /사진제공=엠비아이



파워트레인 전문기업 ‘엠비아이’가 베트남 오토엑스포에서 1분이면 완충된 배터리로 교체할 수 있는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을 공개했다.

 

엠비아이는 베트남 자회사 엠비아이모터스(MBI MOTORS)를 통해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베트남 하노이 국제센터에서 열린 ‘베트남 오토엑스포 2019’에서 개인용 충전기와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을 공식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엠비아이는 베트남 하노이, 호치민 등 대도시를 중점으로 올해 말까지 100억원을 투입해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502개소를 구축하고 2020년말까지 1만5,000개를 추가하는 등 대규모 전기이륜차 사업플랫폼을 완성했다.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 이륜차 시장을 석권하겠다는 목표다.

 

‘엠비아이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은 키오스크(Kiosk)마다 8구 충전함(Sharing Battery Station)으로 구성돼 언제 어디서든 완충된 배터리를 신속하게 교환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충전시간이 필요없고 기존 제품보다 교체도 간편해 벌써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은 국내 EV충전기 전문기업 모던텍이 맡아 한국에서 제조해 국내 및 베트남에 납품한다.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 키오스크는 20.0” NFC 터치스크린을 내장해 누구든 쉽게 충전할 수 있도록 직관적인 모니터 화면 구성과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으로 품격을 높였다. 충전 전압을 AC 200V를 사용해 일반용 전력으로도 충전이 가능하다.

 

엠비아이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이 지능형 mbigo앱으로 구현되도록 설계해 친환경, 고효율, 고파워 전기오토바이-스쿠터를 한층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며 “친환경 교통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는 도시설계형 미래산업 플랫폼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엠비아이 전기오토바이-스쿠터 고객들은 연내 500여 스테이션이 설치되면 개인 휴대폰 어플 mbigo를 통해 가장 가까운 장소나 본인이 희망하는 지역에서 24시간 ‘공유 배터리 스테이션’을 이용할 수 있다. 미설치지역 운전자들을 위해 가정집이나 커피숍, 레스토랑, 편의점, 회사 등에서 사용 가능한 개인용 충전기도 함께 판매할 계획이다. 개인용 충전기는 완충기준 약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

 

엠비아이의 베트남 자회사 MBI MOTORS는 이번 전시회를 기점으로 마케팅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MBI MOTORS의 독점총판 대리점인 DK Bike로부터 3만2천대 수량의 개런티를 받아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확보하는 등 베트남 전기이륜차 시장 주도권을 발빠르게 넓혀가고 있다. 

 

한편 엠비아이는 지난 27년간 ‘변속기’ 연구개발에 전념해 국내외 특허 200여개 이상을 보유하는 등 변속기-감속기 원천-핵심특허기술을 모두 확보했다. 전기자동차, 전기오토바이, 전기스쿠터, 전기자전거용 ‘변속기’와 전기이륜차 완성차를 집중 연구개발 생산중인 전문기업이며, 비상장 외감 법인으로서 2019년 하반기 ‘테슬라요건’(이익미실현기업)으로 한국 증권거래소(KOSDAQ) 상장을 추진중이다. 2018년과 2019년 금융감독원의 지정감사를 받았으며, 2018년도 결산결과 외부지정감사로부터 ‘적정’ 의견을 받았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