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3조원 규모 '우리혁신성장펀드' 출범

금융 입력 2019-07-03 17:31:07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이 3조원 규모의 '우리혁신성장펀드'를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혁신성장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 지원, 벤처투자 시장 내 민간자본 활성화를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1호 '우리혁신성장펀드' 출범을 시작으로 2020년 2호, 2021년 3호 펀드에 각 1,000억원씩 총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하위펀드의 선정과 모집을 통해 매년 1조원씩 총 3조원 규모의 펀드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우리혁신성장펀드'에는 우리은행이 앵커투자자로, 우리종합금융과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 등 그룹사가 펀드투자자로 참여한다.

특히, 이번 1호 펀드에는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주요 증권사도 참여했다.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이 본 펀드를 운용하며, 정책출자기관의 위탁운용사로 선정된 운용사를 중심으로 하위펀드를 선정해 펀드가 조성되면, 매년 약 500개 이상의 혁신성장기업에 투자가 이뤄진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의 주요 관계사가 함께 참여하는 펀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우리혁신성장펀드를 통해 혁신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기업을 지원함으로써 생산적 금융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우리혁신성장펀드, 정책출자기관 매칭펀드 참여, 혁신성장기업 직접투자 등 은행 IB그룹을 중심으로 '혁신성장투자 3종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우리은행은 최근 3년간 정책출자기관 매칭펀드에 주요 출자자로 약 2,650억원을 투자하고, 2018년에는 은행권 최초로 공모를 통해 자체 선정한 혁신성장기업에 180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올해는 약 200억원 규모의 직접 투자를 진행 중이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