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풍년 등 일본산불매운동 수혜주 강세…모나미·신성통상·부방 급등

증권 입력 2019-07-05 09:53:3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반일감정 확산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면서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급등세다.

5일 오전 9시 43분 현재 PN풍년은 전 거래일보다 23.85% 상승한 3,220원에 거래되고 있다. 모나미 17.14%, 신성통상 17.01%, 부방 9.77%, 쿠첸 6.12%, 한세엠케이 7.68%, 삼익악기 6.02%, 리드코프 4.17%, 양지사 4.89%, 바른손 1.86%, 계양전기 3.58%, 계양전기우 3.39%, KR모터스 3.51%, 세화피앤씨 2.38%, 한국화장품 3.13%, 한국화장품제조 2.25%, 코리아나 2.49% 상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 일본산 불매운동 수혜주는 의류, 문구, 밥솥, 악기, 전동기계, 오토바이, 염색약, 화장품 등 사업을 영위하는 소비재 기업들이 주를 이룬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