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中企와 부품·소재 산업 독립선언 준비해야”

산업·IT 입력 2019-07-16 08:28:49 수정 2019-07-16 08:36:4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장관/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중소벤처기업들과 함께 우리 부품·소재 산업의 독립선언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취임 100일 메시지에서 “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9988’(사업장의 99%, 근로자의 88%)인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신산업 국가기반을 만들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제조와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고, 부품·소재 기업과 소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직접적으로 일본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일본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제재 등 한일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을 겨냥한 것이다. 산업 체질 개선을 통한 경제 위기 극복에 나서야 하고 그 중심에는 중소기업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한 “제조와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적극 육성하고, 부품·소재 기업과 소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이어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연결한 ‘미래공장’을 중심으로 스마트공장 제조혁신을 이뤄야 4차 산업혁명 선도국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중소벤처를 위한 국가 제조 데이터센터 플랫폼을 만들고, AI를 접목해 제품혁신, 공정혁신, 나아가 제조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박 장관은 “스타트업을 글로벌화해 스타트업 강국으로 도약하고,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스타트업)이 경제계의 새로운 주체로서 활력을 찾도록 하겠다”면서 “‘골목상권 르네상스 시대’를 향해 소상공인·자영업의 새로운 경쟁력을 온라인 시장에서 찾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