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 “애드쿠아 통해 ‘마시는 링거액’ 제조업체 링거워터 지분 인수”

증권 입력 2019-07-23 09:06:4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수익쉐어형 마케팅 커머스 ‘부스터즈’ 투자 첫 사례… 올해부터 연결 실적 반영

퓨쳐스트림네트웍스(이하 FSN)는 자회사 애드쿠아 인터렉티브(이하 애드쿠아)를 통해 ‘마시는 링거액’ 제조업체 ‘링거워터‘ 지분을 인수한다고 23일 밝혔다.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링거워터는 FSN의 실적에 힘을 싣는 손자회사로 편입될 전망이다.


인수 대상기업인 ‘링거워터’는 지난 2017년 5월 설립된 신개념 기능성 음료 ‘링티’ 개발 업체다. 우수한 체내 수분 흡수율을 장점으로 내세운 링거워터의 ‘링티’는 이미 소셜 채널 등에서 ‘마시는 링거액’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현재 전국 800여개 약국에 입점돼 판매 중인 해당 제품은 국내 및 국제 특허가 모두 출원된 상태다.


‘링거워터’ 인수는 FSN의 신성장 비즈니스 모델인 수익쉐어형 커머스 사업인 부스터즈를 중심으로 추진돼 왔다. 부스터즈와 파트너십을 맺은 여러 파트너사들과 미디어 커머스 사업을 추진해 오던 과정에서 FSN은 파트너사 중 하나인 ‘링거워터’의 상품성과 성장성, 임직원들의 역량을 높이 평가해 지분 인수를 결정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링거워터’ 역시 협업 과정에서 FSN 부스터즈의 전문성과 파트너십을 통한 빠른 성장 가능성에 대한 확신을 가지게 돼 이번 지분 인수 절차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서정교 FSN그룹 부대표는 “링거워터의 주력 제품인 ‘링티’는 의사 출신의 특전사 군의관 3명이 군인들에게 위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신속한 처치 방안을 고민하던 중 개발한 마시는 형태의 링거액이 일반 기능성 음료로 확장된 제품”이라며 “출시 이후 육군참모총장상과 국방부장관상을 수상했을 정도로 제품의 안정성에 대해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월 기준 와디즈 펀딩에서는 식품 카테고리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효과 또한 인정 받으며 급속도로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사 모두 협업 이후 성장세가 강화되고 있다. FSN 부스터즈 사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링거워터는 일 최고 매출 10배, 월 평균 매출 2배 이상의 증가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작년 전체 매출을 반기 만에 초과 달성하는 등의 연일 신기록을 경신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 그치지 않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등 FSN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함께 적극 활용하며 시장 확대에 힘을 쏟는 한편, △마시는 완제품 음료 △반려동물용 음료 개발 △홈쇼핑 및 오프라인 유통 확대 등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