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97억원 규모 ‘사회적 건설사업’ 계약 맺어

부동산 입력 2019-07-25 13:38:03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우조선해양건설과 도미니코수도회에서 열린 계약 체결식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테크놀로지

‘한국테크놀로지’는 25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도미니코 수도회 희망에코·로사리오 친구들과 ‘안성 공도읍 연립주택 신축 공사’ 공사도급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 행사에는 신용구 한국테크놀로지 대표·정영용 대우조선해양건설 부회장·서복남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희망에코 지도신부인 도미니코수도회 김성구베드로 신부·희망에코 최경혜 대표·수원교구 인계동 본당 설종권 신부·도미니코수도회 성삼의 딸들 수녀회 총장·수녀들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의 총 공사비는 약 96억 9,000만 원으로 대지면적 12,423m²(약 3,758평)·건축면적 2,181m²(약 660평)에 지하 1층 지상 4층 등 3개동 72세대 규모로 단지가 조성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12개월이다.

공사 사업비 전액은 발달장애 자녀를 둔 부모들의 출연으로 마련됐다. 이에 따라 해당 부지에는 근린시설 등 각종 입주민 편의 시설 뿐 아니라 사회적 배려와 돌봄이 필요한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프로그램들이 가동될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단지 내에 건설되는 행복센터(가칭)에에는 돌봄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재활 클리닉’과 안전한 환경에서 사회 활동 적응 훈련을 돕는 ‘직업 훈련장’ 등이 개설된다.

단지 입주민 자녀들을 위한 교육이 제공되는데, 성삼의 딸들 수녀회 수녀들과 엄격한 기준으로 선발한 특수교사들이 교육을 맡을 예정이다.

도미니코 수도회 관계자는 “사업의 좋은 취지가 알려지면서 타 종교 단체들도 사업 참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을 통해 사회적 건설 사업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이 사업은 한국최초의 민간투자 자립형 발달장애인 가족 거주 공간 마련 프로젝트로 100여 개 국가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도미니코수도회 희망에코와 성삼의 딸들 수녀회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국제적으로도 관심을 끌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의 지방 확대로 최대 10개까지로 예상되는 추가 공사 수주를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우조선해양건설과 희망에코는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상호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뜻을 밝혔다.


한국테크놀로지 측은 “지난 19일 수주한 100억원 규모 평택 소사 3지구 토목공사에 금번 연립주택 신축공사까지 크고 작은 수주 성공이 이어지고 있어 연내 수주잔고 1조원 돌파를 가시권에 두게 됐다”고 말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