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뱀·손오공·히토, 한국형 전대물 ‘엑스가리온’ MOU 체결

증권 입력 2019-07-29 16:34:0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왼쪽부터) 김종철 히토 대표이사, 김종완 손오공 대표이사, 연기자 줄리엔 강, 김상헌 초록뱀미디어 대표이사

국내 영상콘텐츠 제작사 초록뱀미디어는 29일 경기도 부천시 손오공 본사에서 완구 전문기업 손오공과 완구 개발사 히토와 한국형 전대물 ‘엑스가리온’ 공동 사업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김상헌 초록뱀미디어 대표이사, 김종완 손오공 대표이사, 김종철 히토 대표이사가 참석했으며 ‘엑스가리온’의 주인공 야왕 역을 맡은 줄리엔 강도 함께했다.

세 회사는 ‘엑스가리온’ 프로젝트 사업을 각각의 전문 분야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초록뱀미디어에서 기획 및 제작을 완료했으며 히토에서 완구 개발 및 제조, 손오공에서 완구 유통과 전방위 걸친 마케팅을 진행한다.

‘엑스가리온’은 국내 정서를 반영한 동양의 사방신(四方神/청룡, 백호, 현무, 주작)과 대한민국 랜드마크 배경이 돋보이는 한국형 특촬물로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고 초록뱀미디어는 설명했다. 김상헌 초록뱀미디어 대표이사는 “엑스가리온은 한국형 특촬물로 한국 정서에 맞는 컨셉과 스토리 등 국산 창작 애니메이션에서 기대하는 모든 요소를 담고 있어 주요 소비층인 어린이와 부모 모두 사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종철 히토 대표이사는 “엑스가리온은 장기 플랜 대한민국 특촬물로서 그 첫 단계에 있는 작품이며 관련 상품들은 발명 특허출원 기술이 담겨있는 만큼 시장에서 큰 반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3사가 서로 협력하여 엑스가리온의 성공적 론칭과 상품화 사업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종완 손오공 대표이사는“엑스가리온은 손오공과 초록뱀미디어, 히토의 전문 역량이 상호간 시너지를 발휘해 국산 완구의 저력을 입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2019년 한국을 대표할 수 있는 특촬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들을 적극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엑스가리온’은 오는 8월 1일 오후 4시 투니버스(Toomiverse)에서 첫 방영된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