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텍시스템, 226억원 유증 결정…“신규사업 확대로 경쟁력 강화”

증권 입력 2019-08-13 09:19:3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콤텍시스템이 226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기명식 보통주 2,000만주(액면가 500원)를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를 통해 조달한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8월 29일이며, 기준주가에 할인율 25%를 적용한 주당 예정 발행가는 1,130원이다. 구주주 청약은 10월 10일 ~ 11일까지, 일반공모는 10월 15일 ~ 16일에 진행된다. 납입일은 10월 18일이며, 미래에셋대우가 대표주관사로 총액인수한다. 증자 자금은 신규사업 확대를 위한 운영자금 및 차입금 상환에 쓰일 예정이다.


콤텍시스템은 상반기 ICT인프라 부문 신규 사업확장을 위해 IBM 등 글로벌 밴더와 총판십을 확대해 300억원 이상의 매출 신장을 이뤘다. 이에 힘입어 2019년 2분기에 전분기 대비 88% 증가한 매출액 494억원, 영업이익 15억원, 당기순이익 18억원을 내며 흑자 전환했다.


콤텍시스템 김중균 대표는 “미ㆍ중 무역분쟁이 확대되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갈등이 심화하는 등 불확실한 경제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신규사업 확대와 재무건전성 제고를 위한 자금확보를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며 “증자 자금은 IT인프라 부문 신규 사업 확대와 일부 고율 이자 운전자금 상환, 클라우드 부문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인력 양성 등 선제적 투자에 쓰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티센그룹 편입 후, 신성장동력인 클라우드 부문 등 신규 사업에 집중투자를 하고 있는 콤텍시스템은 올해 상반기 IBM 등 글로벌 밴더의 공급망을 확대하고 뉴타닉스와 총판계약을 체결하는 등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클라우드 백업 솔루션, Open DB 성능관리 솔루션 등 가용 솔루션군을 확대해 공공·금융·기업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면서 실적과 미래성장을 동시에 잡겠다는 계획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