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지난달 사망사고 3명…대림·대우·현산은 1명씩

부동산 입력 2019-08-26 16:31:14 수정 2019-08-27 08:55:1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7월 시공능력상위 100위 업체 중 사망사고 발생 현황. / 자료=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개 건설사 가운데 6곳이 진행하는 공사 현장에서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빗물저류 배수시설 확장공사현장에서 저류터널 점검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해 근로자 3명이 숨지면서 7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사라는 불명예를 얻게 됐다. 현대건설을 포함해 대림산업,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중흥건설, 신동아건설 등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중 6개 건설사가 시공 중인 공사현장에서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국토부는 국조실·고용부와 합동으로 건설현장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국토부는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건설사를 선정하고, 해당 건설사가 시공 중인 전체 현장을 대상으로 823일부터 불시점검을 착수했다.

국토부는 이번 상위 건설사 불시점검을 통해 사망사고=집중점검 대상이라는 인식을 각인시키고, 현장 관리자는 물론 본사 경영진까지 업계 전반에 걸쳐 안전사고를 자발적으로 예방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통합물류센터 붕괴사고(경남 창원시, 625일 발생, 9명 부상)와 금강펜테리움 IX타워 구조물 붕괴사고(경기 화성시, 626일 발생, 4명 부상)를 대상으로 민·관 합동 사고조사를 실시하고, 시공사와 감리사 등 건설공사 참여자에게 형사고발 및 벌점, 과태료 부과 등 엄중처분을 내리도록 해당 인·허가기관에 요청했다.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은 지난 2년 간 관련 법령을 대폭 개정해 각 사업단계별로 안전장치를 강화했다면서 앞으로는 각종 안전·품질관리 규정들이 현장에서 실제 이행되는지 집중적으로 점검해 실제 사망사고가 감소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