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모 “5단계 완전자율주행 택시, ‘오토넘 캡’ 한국 상륙… 교통 약자 지원”

증권 입력 2019-09-17 09:14:5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프랑스 자율주행 기업 나브야(NAVYA)의 ‘오토넘 캡(AUTONOM CAB)’ /사진제공=에스모

에스모는 지난 16일 프랑스 자율주행 기업 ‘나브야(NAVYA)’의 ‘오토넘 캡(AUTONOM CAB)’이 부산항에 도착했다고 17일 밝혔다. 


오토넘 캡(AUTONOM CAB)은 6인승 5단계 완전자율주행 택시 모델로, CES 2018에서 처음으로 시연한 이후 유럽·미국·호주 등에서 총 25대가 실증 테스트 중이다. 5단계 완전자율주행 차량은 운전자가 없이도 모든 상황에 시스템이 완벽하게 대응해 주행한다. 운전석·핸들·페달 등이 필요 없어 탑승자만 있고 운전자는 없는 형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들여온 자율주행 택시는 권역별 대중교통이 취약한 지역이나 대규모 실버타운 등 차량 운전이 힘들고 일반 택시 접근이 어려운 교통 약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서비스에 우선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량은 우선 에스모의 진해공장을 거쳐 서울, 부산, 대구, 진주 등 전국 각지에 전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역별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자율주행 택시 서비스 모델을 출시해 고령화 사회 문제 및 취약자들에 교통 편익을 제공하고 중국과 일본 사업화 진출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스모는 지난 7월 나브야에 2,000만 유로(한화 약 263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나브야’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셔틀버스 상용화에 성공해 차량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기업으로, 현재까지 전세계 20여 개국에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150대 판매했다. 에스모는 현재 한국을 포함해 일본과 중국 등 동북아시아 지역에서의 나브야 자율주행 차량 판매 및 관련 서비스를 독점하고 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