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KT “5G 서비스, 건설현장 적용…국내 2곳 도입”

부동산 입력 2019-10-01 13:42:11 수정 2019-10-02 08:59:4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과 KT는 1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에서 스마트 건설·건설자동화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서 이석홍 현대건설 R&D센터장(오른쪽)과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과 KT1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있는 현대건설 본사에서 ‘5G 기반 스마트 건설·건설자동화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KT5G 통신망 기반 스마트 건설기술을 현장에 보급하고, 건설현장 생산성을 높일 다양한 자동화 기술 확보를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주요 기술 협력 분야는 5G 기반 건설 분야 생산성·품질향상 기술개발 5G 건설현장 스마트건설기술(자율주행 로봇 등) 개발 건설현장 모니터링 기술에 대한 개발협력 등이다. 기술실증을 통해 기술정보를 교환할 계획이다. 또 개발한 기술을 빠르게 사업화하고, ‘건설현장의 디지털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5G 기반 협업을 지속한다.

 

기업전용 5G 기술은 초고속·초저지연적 특징을 갖췄고, 보안성이 뛰어나 효율과 안정성을 요구하는 건설현장 자동화에 필수적이다. 초고층 빌딩, 대심도 터널 등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현장도 5G 기반의 드론·로봇을 파견하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다. 대용량 데이터와 고화질 카메라 영상을 현장과 본사가 실시간으로 주고받으며, 이상 여부를 바로 분석하고 대처할 수 있다.

 

기술협력을 위해 현대건설은 건설사 중 최초로 기업전용 5G를 도입해 현장에 시범 적용한다. 우선 국내 현장 2곳에서 5G 기반 건설 IT 솔루션을 공동으로 실증한 뒤 모든 현장으로 확대·보급할 예정이다.

 

이석홍 현대건설 R&D센터장은 현대건설은 스마트 건설기술의 개발 및 현장 적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KT와의 5G 기반 기술협력 사업화로 전 현장의 생산성 향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은 이번 MOU를 통해 KT와 현대건설은 최초의 5G 건설현장 혁신을 시작하려 한다향후 건설현장에 5G 기반 혁신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품질과 효율 향상을 양사가 같이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