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싱가포르 통화청서 ABS 발행 보조금 3.5억원 지원 받아

금융 입력 2019-11-04 08:21:55 수정 2019-11-04 08:22:53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고현정 기자] 신한카드가 싱가포르 통화청으로부터 ABS발행 보조금을 지원받아 조달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싱가포르 통화청이 주관하는 ‘채권발행 보조금 지원 프로그램’ 대상기업에 선정돼, 40만 싱가포르 달러(약 3.45억원)를 지원받는다고 4일 밝혔다. ABS(Asset-Backed Securitization, 자산유동화증권)란 카드매출채권을 담보로 유동화 사채를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는 차입방법이다. 이번 ABS 채권 상장을 기념해 싱가포르 거래소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남준 신한카드 재무기획본부장, 공동 투자자인 DBS은행과 MUFG은행 관계자가 참석했다.
 
싱가포르 통화청 주관 ‘채관발행 보조금 지원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에서 채권을 첫 발행하는 아시아 소재 일반회사 및 비은행권 금융회사에 한해 최대 40만 싱가포르 달러를 지원해 주는 제도이다. 최소 2억 싱가포르 달러 발행 및 국제신용기관 신용등급 획득, 싱가포르 소재 금융기관이 채권발행 업무의 50% 이상 역할을 수행해야 지원 대상으로 선정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가 업계 ABS 최대규모인 미화 5억불을 역대 최저금리로 발행하고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함으로써 조달역량 입증은 물론 3.5억 지원금을 통한 조달비용 절감을 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에도 선진화된 조달역량을 통해 조달비용을 더욱 절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 7월 DBS은행과 MUFG은행을 공동 투자자로 5억달러 규모의 해외 자산유동화증권(ABS)을 평균만기 3.5년, 통화 및 금리 스왑을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해 발행한 바 있다.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됐으며, 해외 보증보험사, 은행 등의 지급 보증 없이 국제신용평가사인 피치로부터 “AAA” 등급을 받았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