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직원성과 평가때 비이자이익 제외…“고객 신뢰 회복”

금융 입력 2019-11-18 15:28:29 수정 2019-11-19 09:55:00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우리은행이 직원의 성과를 평가하는 기준인 핵심성과지표(KPI)에서 비이자이익 부분을 제외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18일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고객 중심으로 KPI를 전면 개편하는 혁신방안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번 KPI제도 전면개편은 독일 DLF 사태를 거치면서 일어난 자성의 목소리를 반영해 고객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고, 기존의 외형 위주 영업에서 탈피해 고객중심 영업으로 은행의 체질을 완전히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우리은행은 내년에 시행하는 KPI에서 비이자이익 지표를 없애고 위험조정이익(RAR)으로 단일화하기로 했다. KPI에서 가장 비중이 큰 수익성 지표는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나뉘는데, 비이자이익을 없애면서 이자·비이자이익 등 수익성을 통합적으로 평가하는 위험조정이익을 새로운 지표로 제시한 것이다. 위험조정이익은 은행의 영업수익에서 직·간접비를 제외한 이익을 뜻한다. 


이와 함께 지점이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평가지표를 기존 24개에서 10개로 대폭 축소했다. 고객 수익률, 고객 케어 등 고객 지표의 배점을 확대하고, 평가 주기를 반기에서 연간으로 늘려 잡았다.  


손태승 행장은 이날 회의에서 금융당국이 14일 발표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설명하면서 고객자산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피해 고객에 대한 신속한 배상을 위해 철저히 준비할 것을 주문했다. 손 행장은 “모두가 공감은 하지만 실행에 주저했던 과제들을 지금 바꾸지 않으면 혁신의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변화와 혁신의 주인공이 되자“고 강조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