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올해 對홍콩 수출 33% '뚝'

산업·IT 입력 2019-11-20 09:09:4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로이터통신]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홍콩의 송환법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해 한국의 대(對)홍콩 수출이 33%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한국의 대홍콩 수출액은 전년비 32.9% 줄어든 268억4,700만달러로 집계됐다. 대홍콩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1년 연속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홍콩
은 지난해 기준 중국, 미국, 베트남 다음으로 수출 규모가 큰 지역이다. 특히 한국은 홍콩을 경유해 중국으로 재수출하는 비중이 일본 등 다른 주요국보다 높아 홍콩과 본토 간 긴장 격화로 인한 피해가 더 클 것이란 예상이다. 홍콩이 각국에서 수입한 물품 중 중국으로 재수출되는 비중은 대만(107.0%) 다음으로 한국(82.6%)이 높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