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독일과 스마트공장 등 4차 산업혁명 대응 논의

산업·IT 입력 2019-12-17 09:17:40 수정 2019-12-17 17:01:1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독일 ‘인더스트리 4.0’의 주창자인 헤닝 카거만 독일 공학한림원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조찬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7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인더스트리 4.0’의 주창자인 헤닝 카거만 독일 공학한림원 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 관계자 등 독일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인더스트리 4.0이란 생산 기계ㆍ공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데이터를 교환하고, 지능적으로 네트워킹해 생산을 최적화시키는 개념이다. 독일 공학한림원 등 민간 중심으로 수립하고 제안한 국가 산업발전 전략이다.


박영선 장관은 “독일과 한국은 중소기업의 혁신이 국가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음을 잘 인지하고 있는 나라”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독일은 인더스트리 4.0을 수립해 다른 나라 보다 빠르게 4차 산업혁명 전략을 세웠고 한국은 스마트공장의 빠른 보급 및 확산으로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있어 양국 간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거만 회장도 “인더스트리 4.0은 단순히 자동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의 기획, 설계, 생산, 유지보수 등 제조업의 전체 수명주기에서 데이터를 지능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뜻한다”며 “특히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단순 반복 작업은 줄이고 사람이 더 창의적인 일을 할 수 있는 재량을 얻을 수 있다”고 답했다.

면담에 이어 중기부, 국가기술표준원,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는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서울파르나스에서 ‘한독 인더스트리 4.0 표준 워크숍’을 진행한다. 카거만 회장은 독일 인더스트리 4.0의 비전을, 중기부는 스마트 제조 혁신비전을 발표한다. 독일 연방경제에너지부는 가이아-엑스 프로젝트를,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의 표준 활동에 대해 발표하며 양국의 4차 산업혁명 전략과 향후 과제를 논의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