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신한·국민은행에 기관징계와 과태료 부과

금융 입력 2019-12-18 08:23:16 수정 2019-12-18 15:15:4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특정금전신탁 상품의 홍보 규정 위반과 부적격 직원의 파생상품 판매 권유 등으로 금융감독원의 제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기관주의와 과태료 30억원 부과의 제재를 부과했다. 기관경고는 1년간 감독 당국의 인허가가 필요한 신사업 분야에 진출할 수 없어 중징계로 분류된다. 신한은행이 지난 2016년 5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1만여명의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신탁 상품을 홍보해 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다.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정보통신망을 이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특정금전신탁 상품을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에게 홍보하는 행위는 금지된다. 또한 신한은행은 또 5개 영업점에서 파생상품 투자권유 무자격자가 ELS 신탁 계약 투자를 권유하다가 적발됐다.


또한 금감원은 국민은행에는 특정금전신탁 상품 홍보와 파생상품 판매 과정에서 규정을 위반해 기관경고 징계와 함께 25억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민은행의 영업점 4곳에서 100명이 넘는 고객에게 문자메시지로 특정금전신탁 상품을 홍보하다가 적발됐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또 지난 2016년 6월부터 2년간 국민은행 일부 영업점에서 파생상품 투자권유 자격이 없는 직원들이 파생상품인 ELS(주가연계증권)·ETF(상장지수펀드) 신탁의 투자를 권유한 사실도 적발했다. 해당 상품은 2016년 6월 말 금융투자업규정 개정으로 파생상품에 포함됐으나 국민은행은 지난해 6월이 되어서야 관련 내규를 개정했다. 그 과정에서 부적격 직원의 판매 자격 제한 조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국민은행의 한 지점에서는 지난해 2월 ELS 신탁을 투자자에게 판매하는 과정에서 적정성 원칙을 위반한 불완전 판매 사례도 발견됐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