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G, 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MOU 체결

부동산 입력 2019-12-27 16:30:44 수정 2019-12-30 16:19:5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7일 박선호(오른쪽 네 번째) 국토부 1차관과 김태복(〃 일곱 번째) HUG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서울시 방학동 제2주민센터에서 ‘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HUG]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는 27일 고시원, 판자집 등 비주택 거주자의 주거안정을 위해 국토교통부, 주거복지재단 등 관계기관과 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국토부, HUG, LH, 감정원, 주택관리공단, 서민주택금융재단, 주거복지재단 등 총 7개 기관이 참여했다.

 

서울시 방학동 제2주민센터에서 개최된 MOU 체결식에는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 김태복 HUG 부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취약계층의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취약계층 주거상향지원 사업의 수혜가구를 현장 방문헤 애로사항 등 의견을 청취했다.

 

국토교통부, HUG 등은 쪽방촌 등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조속한 주거지원을 위해 지난 9일부터 전국 기초지자체와 현장 방문팀을 구성해 쪽방·노후 고시원 거주자의 공공임대주택 이주희망 수요를 전수조사하고 있으며, 이번 MOU를 통해 주거 취약계층의 공공임대주택 이주 및 정착 지원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재광 HUG 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쪽방·노후 고시원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열악한 곳에서 거주하는 분들의 주거 환경이 개선되기를 기대한다, “HUG는 국민 주거안정을 책임지는 공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과 포용적 주거복지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