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포스코청암상'에 홍성유 박사 등 선정

산업·IT 입력 2020-02-19 13:09:0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과학상 수상자인 홍성유 박사 [사진=포스코]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포스코청암재단 19일 이사회를 열고 올해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로 과학상에 홍성유 박사(한국형수치예보모델개발사업단장), 교육상에 돈보스코직업전문학교봉사상에 이란주 아시아인권문화연대 대표기술상에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대표이사를 선정했다.


과학상에 선정된 홍성유 박사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기수치모델링 전문가로 ‘14년부터 제2대 한국형수치예보모델개발사업단(KIAPS) 단장을 역임하며 한국 기상환경에 최적화된 수치예보모델의 독자적 개발을 주도해 우리나라가 세계 5위권 기상예측 선도국가로 올라서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수치예보모델이란 컴퓨터공학을 활용해 방대한 기상 데이터를 처리함으로써 미래의 기상 상태를 예측하는 중요한 소프트웨어로홍성유 박사가 이끄는 한국형수치예보모델사업단이 5년 여 연구 끝에 독자 개발에 성공한 육면체구 전지구현업수치예보모델은 올 상반기부터 기상청 기상예보에 공식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홍 박사가 미국 해양대기청 연구원 및 대학교수 시절 독자적으로 개발해 온 기상수치 알고리즘은 전세계 기상·기후 연구 및 현업에 활발히 사용되고 있으며지금까지 발표한 150여 편의 관련논문의 총 피인용 횟수가 16,600여 회에 이를 정도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교육상에 선정된 돈보스코직업전문학교는 ‘65년 한국천주교살레시오회 수도회가 설립한 직업전문학교로지난 55년간 3천여 명의 학교 밖 청소년과 생활고 등으로 학업을 중단한 청소년을 전국 최고 수준의 기계가공·조립분야 특화교육으로 숙련된 기술인력으로 양성해 오고 있다.

 

특히 청소년은 젊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랑받기에 충분하다는 인간 존엄성에 바탕을 둔 교육철학과 인성교육을 통해 10개월간의 교육과정을 마친 청소년들이 기술 습득은 물론 건전한 인생 가치관과 직업관을 확립하여 경제적으로 자립한 정직한 시민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봉사상 수상자인 이란주 아시아인권문화연대 대표는 ‘95년 부천이주민노동자의 집을 시작으로 ‘04년 아시아인권문화연대를 설립하여 외국인 이주민들이 우리나라에서 겪는 비인간적인 대우를 사회적으로 알리고 그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활동을 꾸준히 지속해 오고 있다.

 

특히 외국인 이주민과 지역주민과의 융화를 위한 다문화 교육 및 한국어 교육 지원에 힘을 쏟고 있으며우리사회를 이주민 포용사회로 만들기 위한 차별금지법과 이와 관련된 인권조례 제·개정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또한 네팔미얀마 등 고국으로 돌아간 외국인 이주노동자들의 인권보호빈곤해소질병극복교육환경 개선 활동을 통해 이주노동자 본국의 사회 발전을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으며이들의 삶을 대변하는 책과 영화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외국인 이주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인식을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기술상 수상자인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대표이사는 ‘07년 스마트기기의 전력공급 필수 반도체인 전력관리통합칩(PMIC)을 국내 최초로 개발세계적 수준의 시스템반도체 기술력을 확보한 우리나라 최고의 반도체 전문가이다.

 

허염 대표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전력관리통합칩(PMIC)은 스마트폰디스플레이 등 전자기기의 전력공급을 제어하는 비메모리 반도체칩으로 소형화 추세에 있는 스마트기기의 성능과 효율을 높이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부품이다.

 

매년 매출액의 20% 이상을 R&D에 투자하며 기술력을 강화해 온 허 대표는 오디오칩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신기술 개발에 성공하여 제2의 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2020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은 오는 4월 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되며 부문별로 상금 2억 원을 각각 수여한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