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산 범천 1-1구역에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제안

부동산 입력 2020-03-25 10:27:03 수정 2020-03-25 10:53:22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층간소음 최소화·외관 디자인에 주안점 둬

바닥 슬래브 두께 30mm 이상 보강 설계

방음숲·방향숲 설계로 쾌적한 환경 조성

현대 힐스테이트 아이코닉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현대건설은 25일 부산 진구 범천1-1구역에 강남 최고급 아파트 수준의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층간소음 최소화와 외관 조경 디자인 등에 주안점을 뒀다.

먼저 층간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법적 기준보다 30mm 증가시킨 240mm로 바닥 슬래브 두께를 보강 설계했다. 또 법적 기준보다 2배 늘린 40mm 두께의 차음재를 적용함으로써 경량충격음과 중량충격음의 차단성능 모두 1등급 수준으로 주거공간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소음 차단을 위해 단지 주변에 수종을 식재하고 범내골역 대로변 방향에는 방음숲도 만든다. 또 악취를 차단하는 방향숲도 조성해 외부와 구별된 쾌적한 환경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옥상 정원에는 입주민만을 위한 총 연장 1.5Km의 산책로 만들 계획이다. 산책로는 부산 전경을 360도로 조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범천1-1구역 사업의 조합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 최초로 '골든타임분양제'를 파격적으로 제안했다. '골든타임분양제'는 강남 주요 사업장에 제안됐던 조건으로, 조합이 원하는 시기에 일반분양을 할 수 있도록 고안된 조건이다.

지난 20일 합동설명회를 개최한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조합은 오는 28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부산 진구 범일로 192번길 26 일원 2만766㎡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세대(아파트 1,323세대 및 오피스텔 188세대) 및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 도심 재개발 사업이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