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집밥족 증가…김치냉장고·전기밥솥 매출 '훨훨'

산업·IT 입력 2020-04-07 15:04:14 수정 2020-04-07 15:06:08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쇼핑]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바이러스 우려로 인해 집밥 수요가 증가함과 동시에 지난달 23일부터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 비용 환급 제도까지 시행되면서 고효율 김치냉장고와 전기밥솥이 백화점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김치냉장고 브랜드 위니아 딤채의 3월 매출이 전년비 63% 신장했으며 전기밥솥 브랜드 쿠쿠전자의 매출은 전월비 13.9%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쿠쿠전자의 대표 상품인 트윈 프레셔 전기밥솥매출은 전월 대비 47%, 전년비 40% 증가했다.

 

백화점에서 김치냉장고와 밥솥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이유는 백화점이 으뜸 효율 가전제품 구매 비용 환급 제도의 혜택이 적용되는 고효율 제품을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위니아딤채 매장에서 판매하는 김치냉장고는 모두 에너지효율 1등급의 프리미엄 제품이며 쿠쿠전자는 롯데백화점에서 으뜸효율 제품을 구매시 상품권을 지원하는 등 고효율 가전 구매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김치냉장고와 전기밥솥이 최근 집밥족()에게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두 가전제품이 경쟁적으로 프리미엄화되면서 용도가 확장됐기 때문이다. 최근 김치냉장고는 김치를 보관하는 용도를 넘어 다양한 수납공간을 갖춘 서브 냉장고로 각광받고 있다. 김치냉장고는 영하1도 내외의 온도를 유지해, 육류, 과일, 와인 등을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어 서브냉장고로 적합하다.

전기밥솥 역시 다양한 레시피를 소화하는 멀티쿠커 역할을 하면서 집밥족 필수품이 됐다. 쿠쿠전자의 트윈프레셔 마스터셰프 전기 밥솥등 프리미엄 제품은 뚜껑을 열어 조리할 수 있는 오픈쿠킹기능을 활용해 수육, , 삼계탕, 이유식 등 다양한 음식 조리가 가능하다.


윤현철 롯데백화점 가전 치프바이어는 코로나19 우려로 인해 집밥 수요가 늘었고, 고효율 가전 환급과 맞물려, 3월에 김치냉장고와 전기밥솥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었다특히 백화점은 고효율 프리미엄 제품이 주력인만큼 백화점에서 김치냉장고와 전기밥솥을 구매하는 고객이 많아졌다말했다./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