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R&D에 5조3,600억원 투자…분기 역대 최대

산업·IT 입력 2020-05-04 08:35:3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졌지만 1분기 연구개발(R&D) 투자가 역대 최대 규모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1분기 연구개발비는 5조3,600억원으로 집계돼 2018년 4분기에 기록한 분기 기준 최고치(5조3,200억원)를 경신했다. 삼성전자의 분기별 연구개발비 지출을 보면 2017년 2분기(4조800억원)부터 2018년 3분기(4조5,600억원)까지 6분기 동안 4조원대를 기록했다.

2018년 4분기에 5조3,200억원으로 5조원대에 들어선 이후 지난해 1분기 5조400억원, 2분기 5조900억원, 3분기 5조1,600억원 등으로 4분기 연속 5조원대를 이어갔다. 반도체 업황이 바닥으로 추락한 지난해 4분기에는 4조8,200억원으로 4조원대로 내려섰다가 올해 1분기에 다시 5조원대로 복귀했다. 올해 1분기에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9.7%로 지난해 1분기(9.6%)보다 소폭 오르면서 10%에 육박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연구개발비로 20조1,929억원을 지출해 사상 첫 20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 비중은 8.8%로 전년(7.7%)보다 1.1%포인트 올랐다. 올해도 2분기부터 코로나19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실적 부진이 예상되지만, 연구개발비 지출은 20조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3월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코로나19에도 계획된 투자를 차질없이 집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의 경우 2030년까지 연구개발, 생산설비에 13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퀀텀닷(QD) 디스플레이는 사업을 본격 추진하면서 2025년까지 13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내 특허 5,075건, 미국 특허 8,729건을 취득했으며 현재 세계적으로 총 18만35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스마트폰과 차세대 TV, 메모리 반도체, 시스템 대규모집적회로(LSI) 등 전략 사업과 미래 신기술 관련 특허들이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