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인회계사회, 오는 12일 'CFO의 전략적 역할' 발간

증권 입력 2020-05-11 09:02:43 수정 2020-05-11 09:03:2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역할·재무회계 등 CFO 업무 이해도 높이는 내용으로 구성

최중경 회장 “공인회계사는 기업의 비즈니스 닥터”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오는 12일 발간하는 표지. [사진제공=한국공인회계사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한국공인회계사회는 11일 CFO 업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제작된 <CFO의 전략적 역할>이 오는 12일 발간된다고 밝혔다. 


<CFO의 전략적 역할>은 총 8개의 챕터로 구성됐다. 각 챕터별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1장 ‘CFO의 역할’에서는 CFO의 역할 변화와 CFO에게 필요한 역량을 다뤘고, △2장 ‘경영 계획과 성과관리’에서는 중장기 경영계획과 사업계획을 편성할 때 어떤 사항을 주로 챙겨야 하는지와 실적관리의 키포인트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이어 △3장 ‘자금조달 및 운용’에서는 자금조달 방법과 자금관리 핵심사항들에 대해 △4장 ‘재무회계와 재무보고’는 재무제표 결산 및 내부회계 관리제도에 대한 CFO의 핵심 점검사항과 IR관련 업무에 대해 △5장 ‘회계정보와 경영의사결정’에서는 경영의사결정에 필요한 주요 개념 소개를 필두로 사업타당성 분석 및 위험분석 기법 등을 알기 쉽게 기술했다. △6장 ‘세무관리’에서는 CFO가 놓쳐서는 안될 주요 세무이슈와 세제 지원 사항 등에 대해 △7장 ‘구매전략’에서는 구매와 관련해 CFO가 챙겨야 할 다양한 이슈를 다뤘다. 마지막으로 △8장 ‘기업 시스템 변경을 통한 성장전략’에서는 기업 구조조정 및 M&A에 관련된 주요 개념과 실제 적용 사례를 서술했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공인회계사는 기업의 건강을 유지하고 체력을 증진시키는 ‘Business Doctor’라고 할 수 있다”며 “공인회계사들이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통적인 회계·세무서비스를 넘어서 모든 재무 기능을 망라해 중소기업을 돕는다면 강소기업 또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생각에서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중소회계법인의 공인회계사를 중소기업의 비상근 재무임원(CFO)으로 파견하는 ‘CFO 아웃소싱’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중소기업의 CFO역량이 다소 부족해 겪는 경영상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중소기업을 돕고자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상생 차원에서 <CFO의 전략적 역할>을 출간한 것은 매우 환영할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권영수 LG 부회장은 “<CFO의 전략적 역할>은 전·현직 CFO와 기업재무컨설팅 경험을 보유한 공인회계사들이 CFO가 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내용들을 알기 쉽게 기술하고 있어 향후 CFO역할을 수행 할 공인회계사와 중소기업 재무담당자들이 필요한 지식과 노하우를 습득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고 믿는다”고 서평을 전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