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럽에 ‘수소연료전지’ 첫 수출

산업·IT 입력 2020-09-16 22:09:0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현대자동차가 유럽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하며 자동차 외 분야에서 첫 실적을 냈습니다. 수소 관련 적용 분야를 확대해 세계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인데요.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통해 자동차 외 부문으로의 영역 확장에 나섭니다.


현대차는 오늘(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부품 형태로 해외에 수출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대차는 전통적인 완성차 사업 영역을 뛰어넘어 도심 항공 모빌리티와 기차, 선박 등 수소 부품시장을 공략한다는 전략입니다.


이는 지난 7월 EU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첫 해외 판매입니다.


유럽은 2050년까지 전체 에너지 소비량에서 수소의 비중을 최대 14%로 제시할 만큼 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꼽힙니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입니다.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이를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합니다.

 

[인터뷰] 이호근 /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결국 청정에너지 산업까지 손을 뻗치는 것이 향후 수소연료전지차를 중심으로 한 수소에너지 사회에서는 상당히 필요한 기술이다….”


한편 GRZ는 현대차와 지난해 10월 말부터 수소저장 기술에서도 협력하고 있습니다.


일반 수소저장 탱크 저장 압력인 200~500bar 대비 현저히 낮은 10bar의 압력만으로도 기존보다 약 5~10배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